본문 바로가기
◆의료/병원/바이오벤처/▷의료(의원,학회,논문. 신의술, 신간등)

희귀유전자를 가진 암환자 심포지엄 개최

by 너와집 2021. 11. 3.
반응형

희귀유전자를 가진 암환자 심포지엄 개최

 

항암요법학회, 해당 환자 공익적 연구 논의

대한항암요법연구회(회장 장대영)는 오는 11월 5일(금) 오후 4시 ‘희귀유전자를 가진 암환자를 위한 공익적연구 R&D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현재 암 치료는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과 정밀의료의 발전에 힘입어, 암환자가 본인의 암 유전자 특징에 따라 맞춤형 치료를 하는 시대가 되었다.

 

그러나 모든 환자들이 이러한 기술 발전과 신약의 혜택을 받지는 못하고 있는 것이 우리 의료계의 실정이다.

 

특히, 유전자 검사 결과 희귀한 유전자가 발견된 암환자는 임상시험 참여에 제약을 받거나, 규제기관의 승인 또는 보험급여가 적용된 치료 약제가 없어 치료의 기회를 얻지 못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유전체 분석을 통한 정밀의료라는 새로운 기술이 암 치료의 패러다임에 영향을 가지고 온 것은 분명하나, 그 이면에는 새로운 그늘이 생겨났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희귀한 암유전자를 가진 환자들의 현황과 진료 현장에서의 미충족 수요를 살펴보고, 미국 NCI Match 연구 사례를 소개한다.

 

이어서 희귀 유전자를 가진 암환자의 치료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서 ▲국가적 차원의 재정 지원 필요성 ▲희귀한 암유전자를 대상으로 하는 새로운 임상시험 플랫폼을 제안하고 ▲규제기관의 입장에 대해 듣는다. 패널 토론에는 한국신장암환우회 백진영 대표, 담도암환우회 강덕원 대표가 함께 참여하여 암환자들의 입장을 대변한다.

 

대한항암요법연구회 장대영 회장은 “소외된 암환자들에게 적절하고 동등한 치료 혜택을 받기 위해 필요한 제도 개선, 공익적 임상연구 기획 등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는 공론장을 만들기 위해 이번 심포지엄을 마련했다. 앞으로 더욱 확대될 정밀의료가 우리 사회 모든 구성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도록 의료계, 정부, 민간단체, 산업계가 함께 토의하고 방향을 제시하자”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실시간 라이브로 진행되어 송출되며, 등록은 대한항암요법연구회 홈페이지(www.kcsg.org)누리집을 통해 할 수 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