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조윈, 견운모의 암 성장 억제 효과 연구로 한방 과학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의약계(헬스케어)전문기자 ▶헬스케어 전반(제약,약사, 의약품유통(물류위수탁),의료,병원, 바이오, 건기식,(기능성)화장품.위생용품)등 ☞제보 및 보도 자료, 제품 홍보.마케팅 문의 이메일: jp11222@naver.com 열씨미
tistory 로고 이미지 =====================

===========================ú

============================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반응형

조윈, 견운모의 암 성장 억제 효과 연구로 한방 과학화 

 

조윈-천인지 명의 네트워크 세미나 개최 예정

 

 

헬스케어 기업 ㈜조윈이 충남대와 공동 진행한 연구인 <견운모의 암 치료 기전 연구> 를 통해 견운모의 삼중음성유방암 세포 성장 억제 효과에 대한 연구결과를 세미나를 통해 발표한다고 밝혔다.

 

조윈은 충남대 의과대 김국성 교수팀과 공동으로 ‘견운모의 암 치료 기전 연구’를 진행했고, 세포실험과 동물모델 연구한 결과 견운모가 삼중음성유방암 세포의 ROS(활성산소) 및 Heat Shock Protein(열충격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유방암은 여성암 사망 원인 1위로, 국내에서도 갑상선암에 이어 두 번째로 발병률이 높다.

 

그 중에서도 삼중음성유방암은 전체 유방암 발병 비율 중 10~15% 수준으로 낮지만, 다른 유방암 생존율이 발병 후 5년간 93%(3~4기 경우 55%)인데 반해, 삼중음성유방암은 발병 후 5년간 생존율이 77%, (3~4기는 33%)로 상대적으로 낮은 생존율을 보이고 있다.

 

조윈의 이번 연구 결과는 삼중음성유방암에 대한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시사하며, 유방암의 효과적인 치료제로서 견운모의 성능을 발견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또한 이번 조윈과 충남대의 공동 연구 프로젝트는 한방의 객관화 작업의 일환으로 한의학이 양방의학처럼 과학적인 저력을 지닌 의학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계기가 되었다.

 

김국성 교수팀은 견운모가 유방암 이외의 위암, 간암, 대장암 등 다른 부위의 암치료 및 질병 치료로 확장이 가능해 암치료 분야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연구 성과를 전국 한방병의원에게 공유하기 위하여 한방병·의원 네트워크인 ‘조윈-천인지 명의 네트워크’ 는 <견운모 암치료 기전연구 결과 발표 세미나>를 오는 9월 26일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2년간 4기/말기암 환자를 주로 치료해 온 천인지한의원 박우희 원장은 “그동안 견운모의 암치료 효과를 많은 암환자 처방 경험을 통해 알고 있었는데, 조윈이 충남대와 함께한 이번 연구를 통해 견운모의 효과가 의학적 기전으로 밝혀져서 기쁘게 생각한다. 한의학도 이런 과학적인 접근을 통해 글로벌로 성장 발전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조윈-천인지 명의 네트워크는 조윈이 지난 7월 출범시킨 전국단위의 한방병·의원 네트워크로, 암·난치병 관련 치료 데이터의 체계적인 구축 및 공유와 한의학적 치료를 고도화하고, 난치병 치료제 운모 브랜드인 ‘운비제’를 활용한 치료 비법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운비제(運秘製)’는 조윈이 운모의 한 종류인 견운모를 원료로 만든 암 치료제 브랜드다. 운모는 동의보감 속에서도 ‘신비의 돌’이라고 일컬어질 만큼 한방의학의 오랜 역사와 함께 한 원료이며, 또한 다수의 해외 연구논문을 통해 항 종양 및 면역 자극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조윈 차지운 대표는 “견운모는 동의보감에서도 ‘신비의 돌’로 언급될 만큼 인정받아 왔으나 그동안 치료 효과에 대한 객관적 데이터가 부족했었다”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암 치료제로서 운모의 효과가 입증된 만큼, 한방의 과학화는 물론 조윈의 운비제 사업에도 확실히 힘이 실릴 것”이라고 밝혔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