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건양대병원 이기일 교수 SCI논문 게재

 

비중격만곡증이 불안우울편두통까지 유발

 

코의 중앙을 이루는 비중격이 휘어져 코와 관련된 증상이나 기능적 장애를 유발하는 ‘비중격만곡증’과 불안우울편두통 등 신경정신학적 합병증 발생과의 연관성을 밝힌 논문이 SCI급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은 이비인후과 이기일 교수가 연구한 ‘비중격만곡증이 불안우울편두통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제목의 연구논문이 SCI 국제저널인 미국 ‘PLOS ONE’에 게재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환자 13만 6천여 명의 기록을 분석하여비중격만곡증 진단을 받은 환자군이 건강한 대조군에 비해 불안우울증편두통의 발생위험이 각각 약 1.2배 더 높다는 사실을 밝혔다.

 

따라서 비중격만곡증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며수술적 치료를 통해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건양대병원 이비인후과 이기일 교수는 “비중격만곡증이 코막힘이나 축농증 등 코와 관련된 증상이나 기능적 장애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불안이나 우울편두통 등의 신경정신학적 증상까지 발생시켜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린다”라며“조기에 진단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삶의 질을 크게 개선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이기일 교수가 연구책임자로대한이비인후과학회-대한안면성형재건학회국민건강보험공단과 공동으로 진행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