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대규모 기술수출 보로노이 핵심 기술 공개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의약계(헬스케어)전문기자 ▶헬스케어 전반(제약,약사, 의약품유통(물류위수탁),의료,병원, 바이오, 건기식,(기능성)화장품.위생용품)등 ☞제보 및 보도 자료, 제품 홍보.마케팅 문의 이메일: jp11222@naver.com 열씨미
tistory 로고 이미지 =====================

===========================ú

============================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반응형

대규모 기술수출 보로노이 핵심 기술 공개

 

국립암센터 주최 ‘암과학포럼’ 에서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대규모 기술수출로 주목받고 있는 신약개발 전문업체 보로노이 주식회사(대표 김대권, 김현태)가 항암 정밀표적치료제 개발 과정을 상세히 공개했다.

보로노이는 2일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가 개최한 ‘암과학포럼 신약개발 A-Z, 소분자 약물의 개발’이라는 온라인포럼에서 ‘인산화효소 프로파일링(Kinase Profiling)’과 ‘분자 모델링(Molecular Modeling)’이란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

 

 체내에 500여종이 있는 인산화효소는 세포 내부 신호 전달에 관여하는 단백질로, 돌연변이가 발생할 경우 신호전달이 교란돼 질병을 유발한다.

 

따라서 돌연변이 인산화효소만 선택적으로 조절할 경우 약효는 높으면서 부작용이 덜한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다.

 

보로노이 자회사인 비투에스바이오 최환근 대표는 “구조적으로 거의 비슷하게 생긴 인산화효소가 많기 때문에, 질병 유발 인산화효소에만 결합하는 약물을 찾기가 매우 어렵다”며 “보로노이는 어떤 화합물이 어떤 인산화효소에 달라붙는 지에 대한 프로파일링 데이터를 대량 축적하고 있어, 질병 유발 원인이 밝혀질 경우 남들보다 빨리 뼈대가 될 약물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보로노이는 인산화효소 단백질 구조 생성부터 실험 결과값 예측까지 연구개발 과정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하고 있다.

 

분자모델링은 인산화효소의 복잡한 단백질 구조 안에서 약물이 어떤 형태로 결합하는 지를 시뮬레이션해 활성, 독성, 약물성 등을 예측한다.

 

보로노이 자회사 보로노이바이오의 김남두 대표는 “분자모델링은 쉽게 말해 컴퓨터를 활용해 최적의 약효를 가지는 화합물을 찾아내는 것”이라며 “신약개발의 기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로노이는 인산화효소 프로파일링, 분자모델링 및 X-ray를 이용한 구조기반 약물결합체 분석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접목해 업계 통상 4~5년이 걸리는 신약후보물질 도출 기간을 3분의 1 수준으로 단축했다.

 

보로노이가 지난해말 미국 나스닥 상장사 오릭 파마슈티컬즈에 총 마일스톤 6억 2100만달러에 기술이전(License-Out)한 EGFR Exon20 Insertion 타겟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도 이 같은 핵심 기술을 통해 만들어졌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