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대한약사회 35대 회장 보궐선거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PM7:00
2008년7월10일 저녁 7시 전국에서 모인 투표용지가 7개의 투표함에 실려
개표장소인 대약회관 4층으로 올라온 이후 20여명이 넘는 개표요원들은
3개의 테이블로 나눠 개표 작업을 진행했다.

PM9시20분
각 테이블서 시작한 개표작업이 완료돼 3개 개표함에서의 각 후보
지지표가 집계됐다. 2번 개표함이 제일 먼저 집계 됐으며 이어 1,3번 투표함이
집계 완료됐다. 각 후보진영의 참관인과 참모들은 개표결과가 발표될 때마다
희비가 엇갈리는 표정이었다. 특히 문재빈 후보측은 첫 개봉함 개표에서 2위를
차지했으나 두번째 부터 박한일 후보에게도 역전당하기 시작했다.

AM12:30분경
  3개의 투표함이 개표완료돼 총 6개의 투표함이 모두 집계됐다.
 박한일 후보와 문재빈 후보가 2위 다툼을 벌였지만 김구 후보는 개표함이
집계될 때마다 격차를 벌려나가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짓는 모양새다.
중간 집계때까지도 기대감을 버리지 않았던  2,3위 후보진영은 6개 개표함이
완료되자 돌아가는 모습이었다.
 
AM1시경
 마지막 7번 개표함이 집계완료됐으며 선관위측은 총 집계작업을 벌였다.

AM1시 15분경
한석원 선거관리위원장은 각 후보의 득표율을 발표하고 김구 당선자가
35대 회장에 당선됐음을 공표했다.
이후 개표장소로 들어온 김구 당선자에게 당선증을 전달했다.

AM1시30분경
지지자들로부터 축하 화한을 받은 김구 후보는 소감을 적은 보도자료를
기자들에게 배포한 이후 소감표명은 뒤로 미룬채 돌아갔으며 이로써 35대 대약회장
보궐선거는 막을 내렸다.

메디코파마뉴스/데일리엠디 김종필 기자(JP1122@NATE.COM)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