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청량리에서 강릉으로 가는 태백선 열차.
태백준령을 넘는 스위치백 기찻길이
조만간 사라질듯 합니다.

태백을 지나 통리라는 역에
도착하면 저 아래 까마득히
1천미터가 넘는 산이
내 발아래에 보이고

그 태초의 자연을 닮은 산야가
감탄사를 절로 내게 하는곳..

여행가들이 캐나다의 숲보다
더 멋지다고 감탄하는 그곳.

한국의 그랜드캐년이라고
일컫는 그곳을 이제 기차여행을통해
볼수 없을듯합니다.

그곳에(태백 동백산역-삼척시 도계역)
18키로 가량되는 국내최장의
철도터널이 뚫렸답니다.

산이 높나 직선으로 가지못하고
지그재그식으로 기차가 산을 오르내리던 그곳.
남한에서 유일한 방식의 그 철길이 터널이
완전히 뚫리면 사라지게 될 겁니다.

고향이라 그런지 더욱 아쉽기만 합니다.
그래도 고장이름은 몰라도 많은 외지인들이
뒤로 가는 기차길 하면 다들 알곤 했었는데...

다행이도 지역주민들이 그곳을 관광자원화한다고
하니 기대감을 갖고 두고볼일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보이는 철로중 왼쪽선로로 산위에서 내려온 기차가 앞에 보이는
     철로
가 교차하는 곳까지 갔다가 오른쪽 철로로 뒤로전진하면서 산 아래로
기차가 천천히 내려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차가 뒤로 후진해서 내려가는 지점인 흥전역. 역에 그 특징을 알리는 안내글
        이 역에 쓰여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 선로로 산에서 내려온 열차는, 왼쪽 선로로 후진하면 산 아래로 내려간
              다. 이 즈음에서 열차안내방송이 나온다. 자세한 설명과 함께...
              처음타는 사람은 되돌아간다고 웅성웅성.. 그나마 요즘은 방송을해서 다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에 스위치백식 철길이 보인다.남한에는
                                   유일하게 이곳에만 있는 철도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