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국정부, 전자담배 의약품으로 승인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의약계(헬스케어)전문기자 ▶헬스케어 전반(제약,약사, 의약품유통(물류위수탁),의료,병원, 바이오, 건기식,(기능성)화장품.위생용품)등 ☞제보 및 보도 자료, 제품 홍보.마케팅 문의 이메일: jp11222@naver.com 열씨미
tistory 로고 이미지 =====================

===========================ú

============================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반응형

영국정부, 전자담배 의약품으로 승인

BAT사  'E-vok'...논란은 여전

 논란속에 전자담배의 금연보조제와 같은 역할이 인정돼 '의약품'으로 승인됐다.


영국 보건부 산하기구인 의약품·의료기기안전관리국(MHRA)이 담배제조업체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BAT)의 전자담배 'e-Vok'에 대해 금연기기로서 시판을 승인했다고 현지언론들이 보도했다. 


이에따라 BAT는 e-Voke 시판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승인은 전자담배의 안전성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연구진들은 전자담배에서 나오는 연기로 추출물을 만들어 실험실에서 인간 세포들에 반응한 결과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방식으로 DNA를 손상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또한 세계보건기구(WHO)와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London School of Hygiene and Tropical Medicine), 영국 리버풀대학 연구자들도 전자담배의 안전성에 우려를 표시했다.

반면, 보건부 산하기구인 '잉글랜드보건국'(PHE)은 지난해 일반담배보다 전자담배가 95% 안전하다면서 전자담배로 바꿀 것을 촉구했다. 다만, 최선은 금연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영국일차의료의협회(RCGP) 팀 발라드 부회장은 환자들이 NHS로 전자담배 처방을 요청할 수 있기 이전에 NHS에 미칠 비용뿐만 아니라 안전성과 효과성에 대한 연구가 더 이뤄져야 한다며 반대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