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핫 이슈...경향신문 탑기사 제목..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의약계(헬스케어)전문기자 ▶헬스케어 전반(제약,약사, 의약품유통(물류위수탁),의료,병원, 바이오, 건기식,(기능성)화장품.위생용품)등 ☞제보 및 보도 자료, 제품 홍보.마케팅 문의 이메일: jp11222@naver.com 열씨미
tistory 로고 이미지 =====================

===========================ú

============================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핫 이슈...경향신문 탑기사 제목..

◆MY LIFE/▷공감과 생각 | 2010. 5. 12. 12:30 | Posted by 김종필 기자 열씨미
반응형


조선일보 기사에 인터뷰한 정은진 학생은 조선일보 기사를 본후 기사가 앞뒤 다 자르고 기자 입맛대로 썼다며 각계각지에 본인이 인터뷰한 내용 전말을 밝혔다. 정은진 학생은 조선일보 기자가 믿음을 주며 본인을 믿어달라고 신뢰감있게 말해 인터뷰에 두차례 응했다고 밝혔다

▶2년부터 소고기를 안 먹었다

-소고기를 2년 전부터 한 점도 안 먹었다. 시골에서 친척이 소를 키우는데 소 잡으면 조금씩 보내주는 걸 먹지, 그냥 밖에서 파는 소고기는 아예 안 먹는다. 1등급 한우든 미국산이든 아예 안 먹는다. 그만큼 불신감이 큼. 그리고 학교에서 급식으로 소고기가 나오면 아예 밥을 안 먹는다.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에 “촛불집회 했던 사람도 지금은 소고기를 먹지 않느냐?”라고 발언을 했는데, 나같은 사람도 있다는 것을 대통령에게 알려주고 싶다. 돼지고기는 먹는다.

 

-소고기 관련하여 대통령에게 바라는 점이 있음.

1) 광우병 소고기 수입을 하는데 몇 개월인지, 검역은 제대로 되는지 확실히 하고.

2) 청와대에서 직접적으로 먼저 먹어라. 국민들한테만 강요하지 말고.

3) 아예 수입을 안 했으면 좋겠는데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하니까 최대한 깨끗하게 해라.

 

-소고기가 지금도 계속 들어오고 있다. 국민들보고 안심하고 먹으라고 하지 말고 대통령이 드셨으면 좋겠다. 얼마 전에도 대통령 부인이 청와대에서 갈비를 만들었다. 미국산이 아니라 100% 한우로 했다는 신문기사가 있더라. 아예 청와대에서 계속 미국산을 먹으면 불신감이 사라질 것 아니냐. 한 번 대통령이 미국산 소고기 먹는 모습을 보여준 적이 있는데, 그야말로 보여주기 식이었다. 그 뒤로는 청와대 식단에서 미국산 소고기를 쓰지 않는 걸로 알고 있다.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사회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음. 계기는 ‘광우병 사태’. 처음에 광우병이 사람 목숨하고 직결되는 거라는 이야기를 듣고, 그것 때문에 관심을 갖게 됐다가 그 뒤로 계속 관심을 가지게 됐다. 2년 전(2008년)에는 10번, 1년 전(2009년)에는 4번 정도 집회에 참여했음. 시청 앞 광장 등을 중심으로.

 

-전청련(전국청소년연합) 회원이다. 여기에서 2008년에 광우병 저지 운동을 했었고, 그런 거에 대해 퍼포먼스도 하고 일제고사 농성에 참가하기도 하고. 광우병에 대해서 가면 쓰고 춤을 추고, 공정택 교육감 뽑을 때 청소년 기호0번으로 나가고.

 

-올해에도 집회에 참여할 것임. 의료민영화를 다시 하려고 하는 부분/FTA 다시 재협상하는 거나/천안함 사건에 대해 조금이라도 숨김이 없는지/일제고사 다시 했다. 이런 이슈들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이 너무 귀를 많이 닫는 것 같음. 이런 내용들을 집회에서 이야기할 것임. -대통령 모습이 너무 답답하다. 폐지를 해 달라고 청소년들 농성해도 전혀 들어주지 않는다. 요즘엔 특히 입학사정관제도 답답하다. 지식이 있는 애들을 뽑는 게 아니라 공부 웬만큼 해서 고대 갈 수 있는 애를 입학사정관제로 서울대 보내겠다는 식으로밖에 안 보인다. 스펙도 돈 많으면 쌓을 수 있는 건데. 조/중/동에 대한 불신같은 게 있다. 기자님은 안 그럴 거라고 믿고 인터뷰했으니까, 그대로만 써달라.

 


▶미국산 쇠고기가 문제없다는 정부의 말에 근거가 부족한 것 같다(추가 인터뷰)

-미국 소고기에 대한 불신, 어느 정도인가. 죽을 수도 있을까?

물론 미국 소고기를 먹으면 죽는지 안 죽는지는 수년이 지나봐야 알겠지만, 우리보다 미리 수입한 나라들(영국, 일본 등)의 사례를 보면 알 수 있지 않나. 그걸 선례로 삼아보면 꼭 광우병은 아니더라도 광우병 유사 사례가 몇 건씩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 게다가 우리는 조건도 더 불리하다. 일본은 전수조사에다가 30개월 이하로 규정을 정해서 깨끗하게 수입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우리는 너무 허술함. 따라서 미국산 소고기가 위험하다고 아직도 믿고 있음

 

-나는 2년 전부터터 소고기는 국산이든 한우든 먹지 않음. 세상에는 소고기 말고도 먹을 게 많음. 아빠랑 외식하러 갔다가 크게 싸운 적도 있다. 엄마는 “그렇게 오래 살고 싶냐? 징글징글하다”라고 한다. 엄마는 처음에는 미국산 소고기 먹자고 하시다가, 뉴스를 보면서 엄마도 약간 불안해 하셨음. 그래서 우리 가족은 소고기 안 먹음.

 

-미국산 소고기를 먹는다고 해서 광우병이 걸린다는 100% 확실한 보장은 없지만, 여러 언론 보도나 인터넷에 위험성에 대한 근거가 확실히 나와 있음. 광우병 발병하게 하는 프리온 성분은 열을 가해도 계속 남아 있고, 그 성분은 생리대나 분유에도 들어가는 걸로 알고 있다. 그게 거짓말이라는 근거가 오히려 더 불충분해 보인다. 광우병은 장기적으로 잠재돼 있다가 어느 순간 병이 툭 튀어나와서 사람이 죽게 되는 거니까. 나는 최대한 조심한다. 소고기는 아예 안 먹는다. 생리대같은 일반 생필품에 대해서도 불신을 가지고 있지만, 솔직히 여자들은 생리대를 쓸 수밖에 없다. 가급적이면 안 쓰고 면생리대로 대체해 보려고 한다.

 

-그리고 정부와 보수언론은 “쇠고기가 위험하다는 진보단체의 주장은 거짓말이다”라고 주장하지만, 사실 이 자료도 충분히 조작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이다. 정부에 대한 너무 불신이 커져서 믿음이 안 감. 불신은 점점 더 커져만 간다. 광우병이라고 판단될 수는 없지만, 특정 부위만 수입하더라도. 국력이 약해서, 미국한테 할 말을 다 못하는 것 같다. 대통령의 외교 방식에도 문제가 있는 것 같고.

 

-미국 사람들도 30개월 넘는 소고기 먹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미국에 직접 가보지 않아서 잘은 모르겠는데, 언론이나 인터넷상에서 본 바로는 미국산 소고기 중에 30개월이 넘는 소고기는 제일 못 사는 사람들이나 사먹는다고 들었다. 즉 30개월 이상을 수입한다는 건 미국 사람들도 꺼리는 것을 수입을 하는 거 아니냐. 그렇기 때문에 미국 소고기에 대해 더 불신한다.

 

-국내 시장에서 미국산 소고기 점유율 높아지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나.

그거를 사먹는 사람들이 미국산 소고기인지 알고 사먹는지 궁금하다.

사실 미국산 소고기 자체보다 정부의 대응이 더 불신을 키웠음. 수입을 하면 왜 수입을 하는지에 대해서 먼저 공식적으로 말을 했어야 하는데, 안 했다. ‘정치적으로 암암리에 약속한 게 있구나’라는 생각을 했음. 미국 사람들도 안 먹는 쓰레기를 수입을 하니까. 한국에게 뭔가를 해 주겠다는 걸 감수했다고. 하지만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해명도 안 하시고 우리에게 이득도 없음. 미국산 소고기에 대한 불신이 있었는데, 정부로 인해서 조금 더 커졌다. 개월수라던지, 키울 때 환경이라든지에 대해서 확실하게 말을 하지 않으니까. 그 말에 속을 사람은 없다고 본다. 광우병이라는 것에 대해서 언론이나 인터넷 치면 충분히 제대로 된 자료를 찾을 수 있다. PD수첩에서도 나왔다. 하지만 정부는 이걸 법적 대응까지 해서 발칵 뒤집어 놨음. 뭔가 켕기는 게 있으니까 일을 더 크게 벌인 것 같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