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료/병원/바이오벤처/◁바이오벤처,의료기기

헬릭스미스, ‘바커(WACKER)’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by 너와집 2021. 2. 3.
반응형

헬릭스미스,  ‘바커(WACKER)’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미국 자회사 ‘제노피스’ 매각, 총 딜 규모 최대 1억2천만 달러



㈜헬릭스미스가 세계적인 합성 및 바이오의약 생산기업인 독일의 화학·바이오테크 기업 ‘바커(Wacker Chemie AG)’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헬릭스미스는 사모투자펀드 운용사 ‘메디베이트 파트너스’와 함께 보유하고 있는 미국 DNA 생산 자회사 ‘제노피스(Genopis)’의 지분을 바커에 매각하고, 향후 엔젠시스(VM202)와 파이프라인 제품의 시판 허가 지원 및 상업 생산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매각 규모는 총 1억2천만달러(약 1,320억원)이며, 이 중 3천9백만달러(약 430억원)는 계약금으로, 나머지 8300만달러(약 913억원)은 향후 5년 동안 매출 및 수익을 공유하는 마일스톤 지불 형태로 받는다.

이번 파트너십의 핵심은 유전자치료제 개발 전문 기업인 ‘헬릭스미스’와 생산 전문 기업인 ‘바커’ 간의 결합을 통한 시너지 창출이다.

헬릭스미스는 플라스미드 DNA 치료제 개발의 글로벌 리더로써 엔젠시스(VM202)를 당뇨병성 신경병증(DPN), 근위축성 측삭경화증(ALS) 등의 질환에 대해 미국에서 다수의 임상을 진행 중이며, 첨단재생의약치료제(RMAT) 지위까지 획득한 바 있다.

바커는 100년의 역사를 가진 독일 뮌헨 소재의 글로벌 화학·바이오 기업으로 전세계 주요 기업들에게 최첨단 화학 및 바이오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바커 그룹의 자회사인 ‘바커 바이오텍(Wacker Biotech GmbH)’은 유럽 최대 미생물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전문기업이다. 

바커는 유전자치료제 분야로 진출하기로 결정하면서 제노피스를 그 도약대로 결정했다. 즉, 유전자치료제 개발 전문가인 헬릭스미스와 바이오 생산 전문가 바커가 연대하여 연구·개발에서 생산·품질에 이르는 유전자치료제 개발의 전주기를 갖추고 글로벌 강자로 등장하는 것이다.

제노피스 매각에 따라 향후 제노피스에 대한 신규 투자 및 운영은 바커가 담당한다. 반면 헬릭스미스는 바커와 함께 ‘엔젠시스(VM202)’의 시판허가신청(BLA)과 관련한 생산자료를 준비하고, 시판 허가 후에는 상용 생산을 담당할 파트너를 확보한다.

뿐만 아니라 헬릭스미스가 추후 개발할 제2·제3의 플라스미드 DNA 유전자치료제 또한 제노피스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바커그룹 루돌트 슈타우디글(Rudolf Staudigl) 회장은 “유전자치료제 산업이 크게 성장하면서 플라스미드 DNA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 제노피스의 플라스미드 DNA 기술에 대한 전문 지식을 기반으로 바커의 제약 포트폴리오가 확장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자사의 미생물 CDMO 분야에 대한 종합적인 경험을 기반으로 향후 헬릭스미스의 유전자 치료제 사업을 발전시키는 데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헬릭스미스 유승신 사장은 “세계적인 미생물의약품 CDMO 기업인 바커와의 파트너십 체결은 헬릭스미스에게 상당한 동력을 제공한다. 특히 시판 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생산부문에 상당한 규모의 투자와 전문성이 필요하고, 시판 허가 후에는 안정적 상업용 생산이 절실히 필요했다. 바커와 같은 든든한 파트너를 만나게 되니 글로벌 블록버스터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자신감이 더욱 커졌다”라고 말했다.

헬릭스미스의 이번 성과는 3년 전 제노피스에 대한 선제적 투자로부터 시작되었다. 유전자치료 산업은 이제 막 성장 단계로 진입하는 부문이라 많은 사업적 기회들이 있다. 헬릭스미스는 지난 25년 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하여 적극적으로 사업 기회를 찾기 위해 지난해 유상증자를 실시하여 추가 자금을 확보한 바 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