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휴젤 레티보 ‘2021 온라인 론칭회대성황

 

선주문 의료기관 1천여 접속자 500만명

 

글로벌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이 지난 4‘2021 Letybo 온라인 론칭회를 개최하면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Letybo, 수출명)’를 중국 현지에 처음 선보였다.

 

 

이번 론칭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녹화 중계로 진행됐다. 중국 현지 시각으로 419(한국시각 420)부터 1시간가량 진행된 이번 론칭회는 위챗(Wechat), 소영(Soyoung), 이쯔붜(Yizhibo) 11개 플랫폼에서 동시 송출됐다.

 

 

중국 31개 성과 직할시에서 600명의 투자자, 3,000여 명의 의료기관 관계자 및 일반 소비자까지 약 500만 명이 접속하면서 대성황을 이뤘으며 선구매 오더 의료기관은 1천여 곳에 달했다.

 

 

휴젤 관계자는 기존 3개의 플랫폼에서 방송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론칭회 당일 8개 업체가 추가로 송출 의사를 밝히면서 당초 예상했던 200만 명을 훌쩍 뛰어넘는 500만 명의 접속자수를 기록했다고 말했으며 론칭과 동시에 오픈한 오더 시스템 집계 결과 1천여 개의 의료기관에서 레티보를 선주문했다고 덧붙였다.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는 국내 기업으로서는 최초, 전 세계에서는 네 번째로 중국 보건당국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휴젤은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 병원 의약품 시장 3위 제약사 사환제약(Sihian Pharmaceutical)’과의 파트너십을 체결, 지난 2017년부터 약 1년간의 임상 3상 과정을 거쳐 지난해 10월 중국 품목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12월과 지난 2일 두 차례에 걸쳐 수출 물량을 선적하며 본격적인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이날 온라인 론칭회는 아름다움의 새로운 경지에 이르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본격적인 현지 시장 유통을 앞둔 레티보에 대한 소개 영상을 시작으로 중국 현지 유통을 담당하는 사환제약 그룹 처펑성(Dr. Che Fengsheng) 회장과 휴젤 손지훈 대표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먼저 론칭회 현장에 선 처펑성(Dr. Che Fengsheng) 회장은 사환제약은 중국을 대표하는 제약회사로서 병원과 의료미용기관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개척, 중국 최고의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 반열에 오르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회사를 소개했다.

 

 

이어 휴젤은 세계 시장에서 명성을 얻고 있는 아시아의 선도 의료미용 기업으로, 특히 주력 제품인 레티보는 한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다년간 1위 자리를 지켜오고 있는 제품이라며 양사가 가진 강점을 적극 활용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여파로 영상을 통해 등장한 손지훈 대표는 휴젤의 레티보가 중국에 정식으로 론칭되면서 중국의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새로운 시대를 열게 되어 기쁘다휴젤의 제품이 많은 중국 고객들께 새로운 아름다운의 경험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중국 시장 진출의 소감을 밝혔다.

 

 

레티보 중국 론칭에 대한 양사 대표의 발표에 이어, 한국과 중국의 메디컬 에스테틱 분야 권위자들이 연자로 나서 한국 1위 보툴리눔 톡신 브랜드로서 레티보의 우수한 제품력과 강점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을 대표하는 메디컬 에스테틱 분야 글로벌 전문가 문형진 원장은 지난 2010년 한국 시장에 처음 출시된 레티보는 현재까지 28개국에 수출, 오는 2022년까지 유럽과 미국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으로서 휴젤의 해외 시장 경쟁력을 알렸다.

 

 

이어, “의사에게 있어 제품의 안전성과 유효성은 절대적인 기준으로, 그간 축적된 휴젤의 임상 데이터를 통해 레티보의 우수한 품질을 신뢰하고 있으며, 이는 환자에게 최상의 만족도를 가져다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