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월부터 공공심야약국 전국 169곳 시범사업

정부예산 16억 투입....약사회, 효율성확보 만전 

 

7월부터 전국에서 지자체 시행 심야약국을 포함해 공공 심야약국 169곳이 본격 가동된다.

 

공공심야 약국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전국에서 취약시간대 약사의 의약품사용 적정성 검토와 중재 및 복약상담을 통한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위해 필요하다는 취지에 따라 정부의 예산지원으로 시범사업으로 올 연말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대한약사회 정현철 부회장은 29일 기자 브리핑을 통해 시범사업 현황과 향후 계획 등을 발표했다.

 

정부 예산지원은 16억원 규모로 시범사업에는 최종적으로 61곳 약국의 참여가 확정됐다. 지역별로는 도심형 공공심야약국 52, 비도심 9곳이 신청한 약국을 중심으로 참여한다. 신청 약국을 기준으로 선정하다보니 지역별로 약간의 편차가 있기는 하지만, 시범 사업이라는 점에서 운영의 효율성 여부에 중점을 두고 진행 될 것으로 보인다.

 

 

정현철 부회장은 이와관련 약국 수와 지역 안배 등이 당초 계획했던 부분에서 조정이 진행됐다. 정부 예산이 지원되는 만큼 최대한 지역안배를 고려하긴 했지만, 여러 가지 여건상 시범사업의 취지에 맞게 운영의 효율성에 중점을 둬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도심형의 경우 약사 인건비가 예상보다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현재 야간시간대 근무약사의 인건비가 시간당 5만 원 가량 이지만, 공공 심야약국은 3만원으로 책정되어 어려움이 예상된다.

 

정 부회장은 기본적으로 공공심야약국 특성상 공공성이 더 의미가 커서 회원 설득이 어려움이 크며, 참여 약국도 그러한 부분이 반영된 것 같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이러한 부분을 정부에 건의하는 한편, 기존에 지자체에서 운영중인 심야약국과의 비용 통일화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약사들의 기대치(시간당 5-6만원)에 확보 할 수 있을지 미온적인 상황이다.

 

여약사의 나홀로 약국 등 치안이 취약한 곳에 대한 치안 부분도 각 지역 약사회가 지역 경찰과 연계해 보안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