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생물학적제제 배송, 유통업계 '일단 배송 준비'

 

비용문제 해결없이 지속 불가능...정부. 공급업계 머리 맞대야

 

생물학적제제 배송과 관련한 규제 강화와 관련, 의약품유통업계는 다양한 방면으로 현장에서발생하는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알리고, 공급주체인 제약사들의 협조를 적극적으로 요청해왔다.

 

정부의 기본 방침은 백신등 생물학적 제제와 관련한 배송에 있어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배송관리 방안을 더욱 강화한다는 기본 방침을 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내년 117일로 시행 시기가 임박했고, 규제개혁위원회에서도 복지부에서 올린 관련 약사법 개정안 심사가 통과됨에 따라 일단 시행될 원안대로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유통업계는 이 기준이 현실적으로 여러 가지 문제점과 어려움을 안고 있다는 점에도 불구하고, 환자입장에서 일단 준비를 하겠다는 의견이다. 따라서 해당 기준에 필요한 배송 보냉박스, 실시간 온도장치등을 구입하는 등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업계는 현실적으로 이러한 제반 준비와 배송을 위해서는 상당한 추가비용 및 고정비용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해당 의약품 공급업체가 제공하는 유통비용으로는 이를 감당할 수 없다는 목소리가 매우 강경하다.

 

이러한 여론에 따라 한국의약품유통협회는 배송보냉박스. 온도계. GPS장치등 필수 투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 업계 등과 다방면으로 비용절감을 위한 협의에 지속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문제가 심각한 곳은 약국을 거래하는 유통업체들이다.

 

이들 업체들은 약국특성상 소량 배송이 주를 이뤄 작은 물량을 배송하기 위해서는 소형 박스를 다량 구비하여야 하는 등 비용이 더욱 많이 소요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비용문제와 관련 공급업계와 정부가 긍정적인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면, 유통업계는 생물학적제제 배송에서 적자를 면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최악의 경우 배송 포기업체도 속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유통업계는 이 문제를 유통업체들의 문제로만 생각해선 안되며 국민 건강과 직결된 사안인 만큼, 기본적인 유통비용이 제공될 수 있도록 정부와 유관업계가 긍정적 방향에서 논의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