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의료기관 허위·과장 광고…적발되도 계속 광고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의약계(헬스케어)전문기자 ▶헬스케어 전반(제약,약사, 의약품유통(물류위수탁),의료,병원, 바이오, 건기식,(기능성)화장품.위생용품)등 ☞제보 및 보도 자료, 제품 홍보.마케팅 문의 이메일: jp11222@naver.com 열씨미
tistory 로고 이미지 =====================

===========================ú

============================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반응형

의료기관 허위·과장 광고적발되도 계속 광고한다

의료 소셜커머스·앱 통한 배짱 광고 심각

의료법을 위한하여 허위·과장 광고를 한 의료기관들이 보건복지부 점검을 통해 적발되고도 여전히 허위·과장 광고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이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허위·과장 광고 의료기관 적발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적발된 의료기관 705곳 중 42곳만 실제 고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법에 의해 본임부담금을 면제하거나 할인하는 행위와 거짓이나 과장된 내용의 의료광고를 하는 행위는 금지되어 있다.

보건복지부는 과도한 가격할인, 이벤트, 치료경험담 의료광고 등을 대상으로 2015년부터 현재까지 4차례에 걸쳐 점검을 실시했다.

[복지부 최근 4차례 허위·과장 광고 의료기관 적발 현황] 

구분

적발기관

고발

업무정지

(1개월)

행정지도

혐의없음

광고삭제

미조치

폐업

의료기관 아님

2015

139

1

-

132

4

-

2

-

-

2016(1)

75

25

-

45

2

2

-

1

-

2016(2)

173

2

1

161

2

1

2

3

1

2017

318

14

1

22

2

1

277

1

-

합계

705

42

2

360

10

4

281

5

1

비율

100.0%

6.0%

0.3%

51.1%

1.4%

0.6%

39.9%

0.7%

0.1%

  보건복지부는 4차례 점검을 통해 705개 의료기관을 적발했지만, 실제 고발 건은 42(6%)에 그쳤다. 의료법273(가격할인, 영리목적 소개 등 금지)를 위반하면 의료인 자격정지 2개월에 해당하지만, 점검을 통해 의료인이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건은 한 건도 없었다. 또한 의료법563(허위·과장 광고 금지)를 위반하면 의료기관 업무정지 1개월에 해당하지만, 업무정지 처분은 4건에 불과했다.

특히 2017년 점검에서 적발된 과도한 할인행위에 해당하는 의료광고는 현재도 계속 광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도자 의원은 의료관련 소셜커머스, 어플리케이션 등에 대한 폐쇄조치를 해야한다, “전수조사와 엄중처벌을 통한 허위·과장 광고를 근절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