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국민 의료이용 실태, OECD국가 평균 6.9회 비해 2배이상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의약계(헬스케어)전문기자 ▶헬스케어 전반(제약,약사, 의약품유통(물류위수탁),의료,병원, 바이오, 건기식,(기능성)화장품.위생용품)등 ☞제보 및 보도 자료, 제품 홍보.마케팅 문의 이메일: jp11222@naver.com 열씨미
tistory 로고 이미지 =====================

===========================ú

============================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반응형

국민 의료이용 실태,과도한 수준

OECD국가 평균 6.9회 비해 2배이상

 

건강보험의 본인부담률이 높다며 보장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높지만, 실제 OECD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의 의료이용이 33OECD국가 중 유독 높은 축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OECD Health Data 2017에 따르면, 우리나라 환자 1인당 재원일수는 2015년기준 16.1일로 고령화가 심각한 일본의 29.1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같은 해 OECD 35개국 평균은 8.1일로 우리나라는 OECD평균의 2배에 이르는 셈이다.

환자 1인당 의사 진찰횟수 역시 2015년기준 16회로 2위인 일본의 12.7회보다 3회이상 많으며, OECD 35개국 평균 6.9회에 비해서는 2배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과의사 외래진찰 횟수 또한 2015년기준 2회로 OECD 35개국 중 5위를 나타냈으며, OECD 35개국 평균 1.3회에 비하면 훨씬 많은 편이다.

우리나라 경상의료비는 2007591천억원(급여 261천억+본인직접부담금 233천억)에서 2016.1252천억원(급여 563천억+본인직접부담금 46)로 불과 10년 만에 66조원이 증가했다. 하지만 OECD 국가별 GDP대비 경상의료비 지출 규모는 2015년기준 7.4%로 미국 16.9%, 스위스 12.1%, 독일 11.2% 등에 비해 낮은 편이다.

김 상 훈 의원은 우리나라의 건강보험 보장률이 낮다고 이야기 하지만, 의료이용은 OECD국가 중에서도 최상위 그룹에 속한다.”, “의료기관에 대한 저수가 정책을 통해 버텨온 우리의 건강보험제도지만, 언제까지 의료기관의 희생과 양보에만 기댈 수 없는 만큼 무작정 보장성만 확대할 것이 아니라, 적절한 수가를 보장하고, 과도한 의료이용을 줄이는 건강보험 다이어트도 필요한 때가 되었다.”고 주장했다.

 

반응형